출판물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백남준 미디어 ‘n’ 미데아
admin - 2020.05.04
조회 577
백남준 미디어 n 미데아
유형
전시 도록
저자
이채영 김희영
발행연도
2019년 10월 31일
발행처
백남준아트센터
가격
12,000원
ISBN: 978-89-97128-50-1
기획의 글
백남준은 예술가의 역할이 미래에 대한 사유에 있다고 보았다. 백남준은 스스로의 역할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마샬 매클루언이 했던 말처럼, 우리는 변화하는 사회의 안테나이다. 하지만 안테나에서 그치지 않는다. 〔…〕 내가 하는 일은 제도가 어떻게 작동하는지를 지켜보면서 그 안에 손가락을 비집고 집어넣어 벽을 무너뜨릴 수 있는 작은 구멍을 찾는 것이다. 〔…〕 (백남준)

《백남준 미디어 ‘n’ 미데아》 전은 동시대 사회를 예민하게 포착했을 뿐 아니라 테크놀로지에 대한 예술적 개입으로 새로운 미래를 그렸던, 그렇기에 여전히 동시대적인 예술 “백남준 미디어”가 던지는 메시지를 탐구한다. 백남준은 제도가 작동하는 방식을 한발 앞서 그 가능성을 진단하고 실험하는 예술적 사유를 개진했다. 백남준아트센터의 주요 소장품으로 구성된 전시는 “세계 모든 나라가 서로 케이블 TV로 연결될 때 일어날 수 있는 현상을 미리 예견한 일종의 상상적인 비디오 경관(백남준)”인 백남준의 작업 <글로벌 그루브>(1973)를 중심으로 구성된다. 위성 방송 시스템, 인터넷 소통방식 이전에 비디오가 서로의 문화에 대한 쌍방향의 이해를 매개하는 매체가 될 수 있음을 예견한 그의 사유는 WGBH 방송국을 통해 방송되었던 <글로벌 그루브>에 담겨있다. 세계의 춤과 노래가 콜라주되는 이 작품이 “비디오 공동시장”을 통해 전파되는 미래, 마치 오늘날의 유투브를 예견한 듯한 그의 비전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전 세계적 차원의 상호이해를 바탕으로 서로 연대하는 투명한 사회, 다시 말해 전쟁 없는 사회이다. 즉, 지구촌을 향한 꿈이다(이르멜린 리비어)”
전시는 ‘지구인’ 백남준이 전자 미디어로 그리는 거대한 비전과 조응하는 여러 단계의 텔레비전 실험과 예술적 탐구를 선보인다. “미래의 비디오 풍경”을 구성한 전시장은 생활용 A.I. 와 접속 가능한 스크린으로 둘러싸인 현대의 일상의 공간을 연상할 수 있을 것이다. 그 어느 때보다 기술 매체가 우리 삶의 지형과 일상을 바꾸고 있는 이 시대에 다시금 미디어가 현재와 미래의 삶에 어떠한 메시지를 던지는지, ‘미디어 비저너리’ 백남준의 사유를 통해 돌아보는 전시가 되길 기대해본다.
목차
  • 서문 – 김성은 백남준아트센터 관장
  • 백남준 미디어 ‘n’ 미데아 – 이채영 백남준아트센터 학예팀장
  • 백남준의 전자 TV 실험에 내재된 비결정성 – 김희영 국민대학교 교수
  • 백남준의 삶과 예술
  • 작품설명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경기문화재단이 보유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작품 사진의 경우 작품저작권자의 권리에 의해 보호를 받기 때문에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으니 문의 후 이용 바랍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 이 필요합니다.
다음 출판물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