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긍정의 글귀 1
백남현 - 2019.10.13
조회 452
흠 없는 사람은 없다.

who persons cannot long be friends if they cannot forgive each
other`s little fallings.

장 드 리브뤼예르

서로 사소한 약점을 용서해줄 수 없다면
그 어느 누구도 오래 친구 사이를 유지할 수 없다.

그 누구도 완벽한 사람은 없다. 그럼에도 상대방이 완벽하기를 기대한다.
결점을 알고 나서도 가까운 사이로 남을 수 있을까?
내게 결점이 있다는 것을 알고도 그들이 나와 가까이 지내려고 할까?
가볍게 알고 지내는 사람들이나 직장 동료에게는 흠 없는 모습만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가까운 사이일수록 좋은 점은 물론 나쁜 점도 똑같이 보여주고 받아줄 수 있어야 한다.

-내 친구들이 완벽하지 않다는 것을 잘 알고있다. 하지만 나 역시 마찮가지다-
-내가 먼저 그들의 결점을 포용해준다면 상대방역시 그렇게 하지 않을까?-
 










































진해안마 – 진해안마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 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자유게시판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